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2.23 (화) 11 : 03 전체뉴스1,602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장바구니  주문조회
 
logo
 
전체메뉴
 글로벌뉴스 정책 사회 기획 컬럼 인물 라이프 신간소개 포토뉴스 동영상 쇼핑몰
기사제보 기자신청
 
 
 
rss
"몽골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싶어요"
정치학을 공부하고 있는 한국 생활 6년차 몽골인 사랑체책 씨
photo아시안타임즈는 몽골에서 한국으로 유학 온 사랑체책(Sarantsetseg) 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유학생들의 한국적응기를 들어보았다. 사랑체첵 씨는 다른 유학생들보다 한국 내 이주민들과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면서 몽골과 한국의 가교 역할을 하고자 노력하고 있었다. 이 인터뷰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이메일과 줌(Zoom) 화상회의로 진행하였다.​
한국에서 행복한 이주여성으로 살아가는 법
연극, 강의, 패션쇼, 봉사활동, 작사·작곡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야마구찌 히데꼬 씨
photo아시안타임즈는 일본에서 온 야마구찌 히데꼬 씨(일본)를 인터뷰하였다. 야마구찌 히데꼬 씨는 연극, 강사, 패션쇼, 봉사활동, 작사·작곡 등 여러 분야에서 열정적이고 활발하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이주여성으로 살면서 수행한 활동들과 가치관에 대해, 그리고 이주민들에게 전하는 말을 듣는 기회를 가졌다. A) 힘들었던 점은, (한국인과 일본인은) 얼굴은 비슷한데 문화가 다른 부분이 있어 처음에는 서로 (대화하면서) 오해도 하고 그런 시간이 있었어요. 그리고 아들이 아팠을 때... ...
국어국문학을 공부한 미얀마인 강선우 씨의 한국어 이야기
새로운 언어의 전문가가 되는 것에 관하여
photo한국에서 국어국문학 석·박사과정을 마치시고 현재는 전문 통·번역가로 활동중이신 강선우 선생님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선우 선생님께서 하시는 한국어와 미얀마어에 대한 생각, 그리고 선생님의 다양한 활동들에 대한 경험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베트남 이중언어강사이자 글로벌민주시민강사 박채원 씨와의 인터뷰
“다양한 문화를 많이, 즐겁게 체험해보셨으면 좋겠어요.”
photo아시안타임즈는 베트남에서 오신 박채원 강사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박채원 강사는 이중언어 강사이자 글로벌민주시민 강사로서 활발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베트남어 이중언어 교재인 <재미난 베트남어(알파벳 편)> 출판 과정에도 참여 중이다.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시는 박채원 선생님 Q) 안녕하세요, 박채원 선생님. 먼저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A) 네, 안녕하세요. 저는 베트남에서 온 박채원입니다. 현재 34살이며 한국에 온 지는 10년이 되었습니다. 아시안허브...
연극 '우리는 다양한 가족'의 극작가 박금영 씨를 만나다
문화다양성 이해교육을 하는 박금영 강사가 꿈꾸는 조화로운 사회
photo이번 ‘아시안타임즈가 만난 사람’ 코너에서는 아시안허브에서 문화다양성 이해교육 강사로 활동하고 계시는 박금영 강사님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본 인터뷰는 전화로 진행되었습니다. 아시안허브는 ‘다양한 문화, 하나된 마음’이라는 미션을 가진 다문화 콘텐츠 전문기업으로, 한국으로 온 결혼이민자를 위해 교육을 제공하며 취업을 돕고, 일자리를 창출하고있습니다.
한국에서 관광경영학을 공부하고 여행업에 종사 중인 ‘캄보디아 청년 리사락 씨’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에서 경험한 교육과 직장생활의 가장 큰 차이점은?
photo이번 인터뷰를 통해 아시안타임즈가 만난 인물은 캄보디아 출신으로 한국에서 석사 과정을 졸업한 후, 항공ㆍ여행업에 종사 중인 리사락(Ry Sarak) 씨이다. 아시안타임즈는 리사락 씨와 한국에서의 유학 및 직장생활 등의 주제로 대화를 나누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전화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안녕하세요, 캄보디아 칸달(Kandal) 주 출신 리사락이라고 합니다. 한국은 2009년에 2개월간 출장으로 처음 방문했고, 이후 석사과정 장학생으로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서 제 능력으로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어요" 모국어 동화책 번역가, 안승희 씨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다리, 한국 생활 20년 차 안승희 씨의 꿈
photo아시안허브는 국내 거주하는 결혼이주여성들과 이주민들을 교육하여 전문인력으로 양성하고자 설립된 기업이다. 아시안허브를 통해 성장한 이주민들은 통·번역가, 외국어강사, 다문화강사, 마케터 취업 또는 창업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사회에 진출하고 있다. 최근 코이카(KOICA)와 아시안허브 프로젝트 동화책 번역가로 참여한 안승희 씨를 만나 그간의 활동과 소회에 대해 ...
대학생과 해외봉사 A to Z - 우즈베키스탄에 다녀온 선배가 말해주는 해외봉사 이야기
: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 우즈베키스탄 해외봉사 단원 간호학과 박조은 인터뷰
photo많은 대학생들이 해외봉사를 꿈꾼다. 어떤 이는 단지 해외에 가보고 싶어서, 어떤 이는 종교적 사명감 때문에, 어떤 이는 해외 현장에서 경험을 쌓고 싶어서, 어떤 이는 소위 스팩을 위해, 그리고 또 어떤 이는 배운 것을 나누고 싶어서. 이러한 대학생들의 니즈(needs)를 충족시키고자 현대자동차, LS그룹, 포스코 등 다양한 기업들이 대학생 해외봉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비영리민간의료단체 최지원 운영대표를 만나다
이주노동자를 위한 무료진료소, '글로벌 프리메드'에 관한 이야기를 듣다
photo“의료사각지대의 빈틈을 메우다.” 비영리민간단체 프리메드의 메인 슬로건이다. 프리메드는 청년들이 뜨거운 열정을 바탕으로 지구촌 의료사각지대의 의료 환경을 개선하고 우리 사회의 관심을 제고시키고자 설립되어 지금까지 노숙인 대상 서울역 무료진료소, 아동 대상 보건교육, 저개발 국가 대상 모성건강증진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특히 프리메드는 비영리민간의료단체로서 현재까지 6차례 이주노동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프리메드’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체류외국인의 숫자는 증가하지만 의료서비스는 바
“지속적인 개발협력을 꿈꿔요” 라오스 사회적기업 밀크포라오(Milk For Lao) 이재원 대표
라오스 현지에서 땀흘리는 비영리 스타트업 이야기
photo▲라오스 현지에서 양계사업을 추진 중인 이재원 대표 (오른쪽 두번째)  밀크포라오(Milk For Lao)는 라오스 현지에서 농가소득 증가와 농촌개발을 목표로 활동하는 비영리 스타트업 기업이다. 서울대학교에서 작은 동아리로 시작하여, 현재는 현지 동료들과 양계 사업, 친환경 용기 사업 등에 도전하고 있다. 개발협력 분야에서 지속성 있는 모범 사례로 거론되고 싶다는...
화제의 포토
이전
  • 빵 만드는 꽃미남 주방장, 새로운 빵 개발에 도전하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이용안내|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다이렉트결제   탑 RSS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