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12.05 (월) 11 : 24 전체뉴스1,989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장바구니  주문조회
 
logo
 
전체메뉴
 글로벌뉴스 정책 사회 기획 컬럼 인물 라이프 신간소개 포토뉴스 동영상 쇼핑몰
기사제보 기자신청
 
 
 
rss
[신간] 살다 사라지다·화가들의 인생 그림
삶과 죽음으로 보는 우리 미술
photo이 책에서 다루는 우리 미술의 범위는 회화, 도자기, 범종, 고분미술, 불교미술, 민속미술 등 다양하고 풍성하다. 성덕대왕신종, 정선의 「금강전도」, 전기의 「매화초옥도」, 이정의 「풍죽」, 안견의 「몽유도원도」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미술품은 물론, 태항아리, 태봉도, 김명국의 「죽음의 자화상(은사도)」, 작자 미상의 「아기 고양이와 무당벌레」 등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미술품을 도판과 함께 소개하여, 가장 한국적인 죽음의 얼굴을 드러내 보인다. 이를 통해 탄생을 귀히 여기는 마음, 떠나간 사람을 애도하는 마음, 영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 '양성평등 문화다양성 세계 옛이야기' 시리즈 발간
2022년 서울특별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으로 이주민작가 양성
photo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에서는 2022년 서울특별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을 통해 '양성평등 문화다양성 세계 옛이야기' 시리즈를 발간하였다. 이 프로그램은 20명의 결혼이주여성들과 함께 시작하여 우리집 책꽂이에 엄마나라, 또는 아빠나라 책을 꽂아주자는 목표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다. 또한 양성평등 과정을 공부하면서 책 속에 양성평들 의미를 부여하고자 노력하였다. 이 시리즈 이외에도 다양한 동화책들이 추후 발간 될 예정이다.
박영사, 미얀마의 과거·현재·미래를 외교관 시각으로 담아낸 책 ‘롤러코스터를 탄 미얀마’ 출간
아세안의 마지막 황금시장 미얀마의 앞날을 잠재력, 지정학, 정체성의 함수로 풀어낸 전문 교양 도서
photo출판사 박영사는 아세안의 마지막 황금시장 미얀마의 앞날을 잠재력, 지정학, 정체성의 함수로 풀어낸 전문 교양 도서 ‘롤러코스터를 탄 미얀마’(이상화 지음)를 출간했다. 이 책은 아웅산 수찌 여사로 상징되는 미얀마 민주주의의 가장 화려했던 시기와 군부 쿠데타라는 가장 암울했던 시기를 노련한 외교관의 시각으로 기록하고 있다. ‘롤러코스터를 탄 미얀마’는 제목에서 예측할 수 있듯 격동기 미얀마의 과거, 현재, 미래를 외교관 시각으로 담아낸 책이다. 이 책의 저자인 이상화 외교대사는 최장수 주미얀마대사로 4년 ...
[신간] 오명희 작가의 '안녕하세요'…인간의 근원적인 문제를 찾아가는 소설
photo지난 9월 30일 아시안허브출판사에서는 오명희 작가의 두 번째 단편소설 ‘안녕하세요’ 출간 소식을 전했다. ‘안녕하세요’에는 , , , 등 네 가지 소설이 담겨있다. 이 작품은 반려돌과의 경험과 사랑에 배신당한 이야기가 교차되어 있다. 막냇동생은 학교에서 만들어 온 반려돌을 애지중지한다. 대화도 나누고 친구처럼 대한다. 그러나 곧 반려돌을 잊는다. 실연으로 고통 받던 ‘나’는 반려돌과 동질감을 느끼며 관심을 갖게 된다.
우즈베키스탄 친정어머니가 모국어로 쓴 시집 ‘내 마음의 진주’
- 이주여성의 꿈을 담은 책을 만들어주는 아시안허브출판사 -
photo “딸이 한국으로 시집가서 외로웠는데,그 마음을 시로 엮었더니 한국에서 내 시집이 나왔다네요.첫 시집이 외국에서 발행되다니 꿈만 같아요.”떨리는 어머니의 목소리는 100% 우즈베크어였지만그대로 한국인 편집자들에게 전달됐다. 신간 ‘내 마음의 진주’는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으로 시집온 딸 김사랑 씨가 친정어머니의 일생이 담긴 시를 모아 선물하는 시집이다. 우즈베키스탄의 전통과 현대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으며 100% 우즈베크어로 이루어져 있어서 위드 코로나시대, 집에서 또는 직장에서 우울해하고 있...
신간 소설집 ‘마지막 수업’ 다양한 인물의 모습으로 ‘그리움, 추억, 발전’을 엮어내다
photo신간 소설집 ‘마지막 수업’​다양한 인물의 모습으로 ‘그리움, 추억, 발전’을 엮어내다 ​비릿한 향 풍기는 유난히 환한 밤꽃 아래서눈물 훔치던 시간들은 나를 더욱 단단한 인간으로 만들어주었다.그래서 이내 밤이다.…어머니가 놓쳐버린 밤톨들을 이제는 내가 다시 주워 담을 참이다.내 인생은 내내 밤이지만 이제는 어둡지 않게 가꿔나갈 것이다.「밤」 중신간 ‘마지막 수업’은 오명희 씨가 소설가인 딸의 응원에 힘입어 디지털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한 기념으로 엮어낸 단편 소설집이다.  때로는 대학 ...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화제의 포토
이전
  •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
동영상뉴스
이전다음
주요 뉴스
뉴스
종합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이용안내|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다이렉트결제   탑 RSS
logo